∑suck!

채근담 - 전집 제42장 - 군자는 재력이나 지위에 의해 농락당하지 않는다.  
  
彼富我仁 披爵我義. 君子固不爲君相所牢籠. 
피부아인 피작아의. 군자고불위군상소뇌롱.
 
人定勝天 志一動氣. 君子亦不變造物之陶鑄. 
인정승천 지일동기. 군자역불변조물지도주.

상대가 부(富)로 대하면 나는 인仁이라는 덕으로 대할 것이며 , 상대가 벼슬로써 대하면 나는 의(義)라는 절개로 대할지니라.
군자는 본래 임금이나 정승이라고 해서 그들에게 농락당하지 않는다. 
사람의 힘이 굳으면 하늘도 이길 수 있고, 뜻을 하나로 모으면 기질도 변화시킬 수 있으니 군자는 또한 조물의 틀 속에 갇히지 않느니라.
 
[해설]
우리가 상대방에 대하여 패배의식,열등감 등을 가지는 것은 그 상대방과 똑같은 잣대로 자기 자신을 재기 때문이다.
부자 앞에서 비열해지는 것은 그 부자에겐 은택을 입어 볼까 하는 마음이 있기 때문이며,
권력자에게 아부하는 것은 그의 힘을 업어 출세해 보겠다는 마음이 있기 때문이다. 
그들과 똑같은 가치관을 가지고 맞선다면 어차피 승산은 없는 것이니 그들의 앞잡이가 될 수밖에 더 있겠는가.
올바른 인생관과 가치관을 정립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일깨워 주는 구절이다.


Comment +0

Amira Willighagen

A/V2013.11.05 14:52



Comment +0

티스토리 툴바